아차도

아차도는 주문도와 볼음도 사이에 있는 작은 섬으로 한적한 섬마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갯벌너머 바다에 떨어지는 낙조가 절경이다. 섬은 비록 작지만 우물이 좋아서 예전에 많은 배들이 물을 길어갔고 지금도 마을 곳곳에 우물이 남아있다.
아차도의 이름 유래는 여러 가지 설이 있는데 그 중 재미있는 설은 천년을 묵은 이무기가 용이 되어 승천하다 임신한 여자를 보고 아차 하는 순간에 바다로 떨어져 그대로 하나의 섬이 되었다는 전설이다.

  • 태극기 마을

    아차도는 마을 앞 해변을 따라 태극기가 펄럭인다. 이곳 뿐 아니라 모든 가구가 365일 태극기가 계양되어 있는 태극기 마을이다. 2018년 8월 마을 결속과 아차도를 알리기 위해 계양하기 시작했다.

  • 고즈넉한 트래킹

    고즈넉한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으로 담벼락의 벽화와 바다를 보며 걷다보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위안을 얻을 수 있는 섬마을이다. 지금은 가구 수가 많지 않아 마을자체가 조용하지만 6.25전 까지만해도 파시(물고기가 많이 잡힐 때 열리는 바다위 생선시장)때 몰려든 수백척의 배로 창관을 이루던 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