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도

주문도는 조선시대 임경업 장군이 명나라 사신으로 갈 때 임금에게 하직하는 글을 이 섬에서 올렸다 하여 아뢸 주(奏), 글월 문(文)을 써서 주문도(奏文島)라 하였는데, 후에 주문도(注文島)로 바뀌었다고한다. 조선 인조 때 교동수영에 속한 주문첨사를 두었으며 국영목장도 있었다.

  • 서도 중앙교회

    서도중앙교회는 우리나라 기독교 역사와 그 맥을 같이한다. 1902년 교회가 설립되고, 1923년 주민 헌금으로 한옥예배당을 지었다. 한국 전통목조건물의 가구형식을 바탕으로 서양교회를 건축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 해당화군락지

    해당화는 바닷가 모래땅과 산기슭에서 나는 낙엽관목이다. 주문도에는 해당화가 많아 해당화 피고 지는 섬이라고도 부른다. 5월이 되면 해변길 따라 해당화가 무리지어 핀다.

  • 대빈창해수욕장

    주문도에서 가장 큰 해변으로 백사장을 따라 소나무 숲이 있다. 대빈창은 송나라와 명나라의 사신을 영접하고 많은 상인들이 드나들던 기항지이다. 하얀 백사장과 푸른 솔숲이 조화를 이루며 휴양지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 뒷장술해수욕장

    주문도의 뒤쪽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뒷장술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물이 빠지는 간조 시 드러나는 거대한 갯벌에는 조개와 백합 등 다양한 해산물이 서식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해수욕을 즐기면서 조개캐기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