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도

강화도 서남부 작은 섬으로 이루어진 총 면적 12.96㎢, 의 면소재지 주문도리이며 서북에서 동남으로 열을 지어있는 말도, 볼음도, 아차도, 주문도리이다. 서도면은 1896년 행정구역 개편 때 교동군에서 소속하여 서도면이라 하더니 1914년 군면 폐합때 교동군에서 강화군으로 편입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서도면이라는 명칭은 면을 구성하는 4개의 도서가 서해상에 분포되어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추정되며 모든 도서가 낮은 구릉지와 저지대로 되어 있는데 주문도에서 가장 높은 봉구산도 146m에 불과 할 정도의 저지대이다. 주문도에 오면 바빠진다. 조수간만의 차가 심해서다. 바닷물이 빠져나가면 조개류를 채취하느라 눈코 뜰새 없다. 다시 바다가 밀려오면 황급히 낚시채비에 서둘러야 한다.

낚시코만 들이대도 걸려드는 우럭을 한 마리도 놓치지 않으려면 말이다. 그렇다고 대빈창 해수욕장에 2km쯤 펼쳐진 백사장을 걸어보는 일을 빠뜨리면 안 된다. 해가 저물면 송림 속에 텐트를 친다. 그러나 그 밤은 ‘잠 못 이루는 밤’이 될 듯하다. 흐드러지게 핀 해당화가 바닷가로 피워내는 향기에 취해 이리 뒤척 저리 뒤척, 뜬눈으로 지새울 것이다.

서도 중앙교회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 강화에서 최초로 설립된 교회로서 100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인천시 문화재 자료 14호이다.
대빈창 해수욕장
하얀 백사장과 주변의 소나무 숲이 어우러진 천연의 휴양지로 각광받고 있는 곳이다. 백사장 길이는 7km이고, 폭은 300m로 하얀 백사장과 푸른 소나무의 조화는 섬만의 신비한 느낌을 제공한다.
대빈창은 중국 대륙과 교역 시 기항지이며, 송나라와 명나라의 사신이 기착하였던 곳으로 첨사진과 무관만호격을 두어 관리하였다.
뒷장술 해수욕장
피서철이면 많은 피서객이 즐겨 찾는 해안으로 약 1km의 백사장이 뻗어있다. 간조 시에는 조개류들을 채취하며, 주변이 송림으로 연결되어 있어 피서지로서 천해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살꾸지 낚시터
밀물 때는 우럭, 망둥어, 숭어, 농어 등을 낚시하고, 썰물 때는 조개를 채취하는 어종과 어패가 풍부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