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인사말

만남
‘가장 잘못된 만남은 생선과 같은 만남이다. 만날수록 비린내가 묻어오니까.’
‘가장 조심해야 할 만남은 꽃송이 같은 만남이다. 피어 있을 때는 환호하다가 시들면 버리니까.’
‘가장 비천한 만남은 건전지와 같은 만남이다. 힘이 있을 때는 간수하고 힘이 다 닳았을 때는 던져 버리니까.’
‘가장 시간이 아까운 만남은 지우개 같은 만남이다. 금방의 만남이 순식간에 지워져 버리니까.’
‘가장 아름다운 만남은 손수건과 같은 만남이다. 힘이 들 때는 땀을 닦아 주고 슬플 때는 눈물을 닦아 주니까.’
“당신은 지금 어떤 만남을 가지고 있습니까?”

정채봉의 「처음의 마음으로 돌아가라」에서..

저희 삼보해운은 지친 삶 속에 손수건과 같은 만남을 드리고 싶습니다.
천년고찰 보문사와 살아 숨쉬는 갯벌, 하늘과 바다를 붉게 물들이는 낙조를 보며
힘을 얻을 수 있는 곳, 석모도 입니다.

서울에서 1시간 여 거리에 있는 강화도에서 짧지만 기억에 남는 여행이 되시길 바랍니다.

㈜삼보해운 대표이사 신희백